LIFESTYLE 완벽한 신부로 거듭나기 위한 체크리스트

결혼을 결심한 순간부터 식장에 들어서기 전까지, 완벽한 신부로 거듭나기 위해 체크해봐야 할 웨딩 리스트.

2020.09.22
페이스북 트위터 링크

 

신부의 취향을 드러내는 웨딩 부케 
본식 드레스 선정을 마쳤다면, 남은 건 드레스와 꼭 어울리는 부케 찾기! 동그란 라운드 형태를 넘어 부케의 디자인도 점점 다양해지는 추세다. 올가을에 도전해보면 좋을 트렌디한 부케들. 

 

핸드타이드형 
라운드형에 비해 가볍고 많이 삐친 형태라 자연스럽고 세련된 멋을 추구하는 신부에게 인기가 높은 편. 밑둥을 부분적으로 감싸 자연스럽게 드러나는 줄기가 매력적이다. 
 

캐스케이드형 
티어드롭보다 더욱 풍성한 볼륨감을 자랑하는 부케로 쏟아지는 꽃송이들이 폭포를 연상시킨다. 주로 키가 큰 신부에게 추천하는 스타일로, 야외 웨딩에 특히 잘 어울린다.  
 

티어드롭형 
물방울이 떨어지는 모양을 형상화한 부케로 꽃 전체가 흘러내리는 모양새가 아닌, 꽃은 뭉쳐 있되 줄기가 자연스럽게 떨어지는 형태라 내추럴한 무드를 전한다. 

 

 

예린이들을 위한 비대면 플래너 
결혼, 그거 어떻게 하는 건데? 식장 예약부터 드레스, 헤어&메이크업까지 결혼이 막막하기만 한 예린이들을 위한 웨딩 가이드가 여기 있다. 

 

아이웨딩
아이웨딩의 가장 큰 장점은 이용자들의 생생한 후기가 가득하다는 것. 결혼 준비의 첫 시작인 예식장 선택, 드레스 등 대략적인 가격대는 물론, 제휴로 맺은 특별 이벤트가까지 확인할 수 있어 예신 필수 애플리케이션 역할을 톡톡히 한다. 이용자에게는 개별 플래너가 배정돼 실시간 톡을 나눌 수 있고 웨딩홀, 드레스숍 투어 등을 취향에 맞게 제안, 예약까지 도와주니 이보다 든든한 플래너가 있을까? 

 

웨딩북
내가 결혼하고자 하는 달에 진행하는 예식장 프로모션, 원하는 스드메를 조합했을 때의 대략적인 가격대 등을 알고 싶다면 정답은 웨딩북에 있다. 웨딩북 이용자들이 입을 모아 추천하는 것은 ‘스드메’, 인테리어 등을 가상으로 체험할 수 있는 웨딩북 오프라인 매장. 약간의 금액을 지불하면 웨딩드레스 피팅도 가능하다. 본격적인 드레스숍 투어를 떠나기 전 드레스를 피팅 체험해보면 숍을 고르는 데 조금이나마 도움을 얻을 수 있을 것. 

 

 

 

내 몸에 꼭 맞는 웨딩용 보정 속옷 
잘 입은 속옷 한 벌이 결혼식날 신부의 완성도를 결정짓는다. 완벽한 드레스 핏 연출을 위해 살펴봐야 할 웨딩용 란제리 브랜드. 


대부분 드레스숍에서는 촬영이나 결혼식 당일 속옷은 따로 챙길 필요 없다고 얘기한다. 하지만 드레스숍에서 준비해주는 속옷은 다른 이들이 이미 입었어본 것이 사실! 요즘같이 철저한 위생이 요구되는 시기에 단 하루뿐이라지만 속옷을 돌려 입는다는 건 어쩐지 찝찝하다. 게다가 때때로 축축하거나 오염된 제품을 받을 수 있어 결혼식날 신부를 당황시키기도 한다고. 인생에 다시 없을 중요한 순간, 내 몸에 꼭 맞는 웨딩 속옷 하나면 청결함을 지킬 수 있음은 물론 더없이 완벽한 핏까지 뽐낼 수 있으니 구매하지 않을 이유가 없다. 가장 완벽한 드레스핏을 연출할 란제리 제품들.

 

 

 

24시간이 모자란 예신을 위한 SOS 뷰티 아이템 

NAIL

화사한 부케를 관리되지 않은 맨 손톱으로 잡고 있기엔 어쩐지 부끄러운 기분이 든다. 따로 시간을 내어 네일숍을 방문할 여유가 없다면, 단 5분의 투자로 완성하는 네일 스티커를 추천한다. 오호라네일은 액상 젤을 60%만 굳혀 스티커로 만든 형태라 실제 젤 네일을 받은 듯한 완성도를 자랑한다.

1 OHORA NAIL 이노센트 1만 6800원.  
 

WAXING
대망의 결혼식, 화려한 조명이 신부를 감싸면 털끝 하나까지 집중될 정도로 모든 시선이 신부에게 쏠린다. 그렇다고 전신 제모를 받을 수도 없는 노릇. 이럴 땐 집에서 간편하게 사용할 수 있는 제모기를 활용하자. 눈에 잘 띄는 팔과 등, 인중, 손과 발가락까지 꼼꼼하게 제모해 결혼식 당일, 
티 없이 맑은 피부 결을 뽐낼 것. 

SILKN 인피니티 49만원.  


 

 

 

더네이버, 웨딩, 웨딩 체크 리스트

CREDIT

EDITOR : 송유정PHOTO : 각 브랜드

아이매거진코리아닷컴, 더네이버, 동방유행 ©imagazinekorea.com, ©theneighbor.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