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고전과 현대의 절묘한 조화

고전과 현대의 감성을 버무린 멀버리의 페니 로퍼.

2020.08.06
페이스북 트위터 링크

 

손이 자주 가는 신발은 따로 있다. 페니 로퍼가 그렇다. 고유의 수수한 이미지 덕에 부담 없이 접근할 수 있고, 평범하면서도 스타일링의 한 끗을 높여줄 뿐만 아니라 ‘게으름뱅이’라는 로퍼의 의미 그대로 편안한 착용감까지 선사하는 신발. 전천후 아이템인 페니 로퍼가 멀버리의 2020 F/W 컬렉션에 등장했다. 실용적인 도시 미학에 향수를 더한다는 컬렉션의 주제와 맞닿아 있는 건 페니 로퍼뿐이니까. 발등의 슬릿 부위에 장식한 골드 버튼 역시 영국 전통 유니폼에서 영감을 얻은 컬렉션의 모티프를 따른다. 빨간색 버펄로 가죽을 사용했고, 적당한 굽 높이는 발의 피로감을 덜어주면서도 다리선을 예쁘게 만든다. 이 정도면 여름의 끝자락에서 멀버리의 가을과 겨울 시즌 구두를 소개하는 이유는 분명하다. 

 

 

 

 

더네이버, 슈즈, 멀버리, 페니 로퍼

CREDIT

EDITOR : 홍혜선PHOTO : 김도윤

아이매거진코리아닷컴, 더네이버, 동방유행 ©imagazinekorea.com, ©theneighbor.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