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STYLE 달라진 요즘 혼수

구색 맞추기 위해 바리바리 챙긴 옛날 혼수는 이제 안녕. 요즘은 라이프스타일에 꼭 맞는 아이템을 스마트하게 렌탈하는 것이 트렌드다. 바디프랜드의 안마의자와 라클라우드 라텍스 침대처럼.

2020.07.16
페이스북 트위터 링크

 

과거 예비 부부에게 혼수는 ‘사서 갖는다’는 일종의 ‘소유’ 개념이었다. ‘형식을 갖춘다’는 인식도 있어 가치보다 구색 맞추기가 우선시됐다. 그러나 최근에는 맞벌이를 하는 직장인 커플이 많아지면서 실속 있게 혼수를 마련하려는 소비 성향이 뚜렷하다. 건강과 휴식 등 자신과 배우자의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는 품목에 대한 주목도도 높아졌다. 이처럼 혼수 트렌드가 바뀌면서 새롭게 각광받는 혼수품이 바로 ‘안마의자’다. 글로벌 안마의자 1위 기업 바디프랜드에 따르면, 최근 한 웨딩 컨설팅 업체가 예비 부부 479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 조사에서 TV와 침대, 냉장고, 세탁기 등 필수 가전을 제외한 위시 혼수품 1위(21.3%)로 안마의자가 꼽혔다. ‘라텍스 침대’(17.0%)와 ‘정수기’(11.5%), ‘리클라이너’(9.7%) 등이 뒤를 이었는데, 이는 과거의 인기 혼수품이던 모피, 고급 식탁 등을 뛰어넘는 결과다. 바디프랜드 관계자는 “최근 젊은 신혼부부를 중심으로 품목 수는 줄이고 꼭 필요한 제품에 돈을 쓰면서 실속을 챙기는 방향으로 혼수 트렌드가 바뀌고 있다. 특히 안마의자와 라텍스 침대를 찾으며 구매 상담을 받는 사례가 급증하고 있다”고 말했다.

 

혼수, 예단으로 각광받는 파라오Ⅱ

최근에는 안마의자에 수면, 소화를 비롯해 두뇌 피로를 효과적으로 풀어주는 ‘브레인 마사지’ 등 건강 증진에 유용한 기능이 다양하게 적용되어 혼수, 예단으로 인기가 더욱 높다. 그중 최고의 혼수, 예단으로 각광받는 제품이 바디프랜드의 파라오Ⅱ다. 파라오Ⅱ는 고급스러운 외관에 특허받은 ‘브레인 마사지(Brain Massage)’와 ‘멘탈 마사지(Mental Massage)’, ‘XD 마사지 모듈’ 등 최고급 기능을 갖추고 있다. 브레인 마사지는 뇌 피로 해소와 기억력, 집중력 향상을 돕는 기능으로, 임상을 통해 효과가 입증됐다. ‘멘탈 마사지’는 ‘양측성 자극’ 마사지와 함께 정신과 전문의의 힐링 메시지와 음악을 함께 들려줘 불안하거나 우울한 마음에 공감과 위로, 치유의 단계별 케어를 제공한다. 더불어 등쪽 마사지 볼의 돌출 정도를 부위별로 조절해 체형별 다차원 입체 마사지를 받을 수 있는 XD 마사지 모듈을 통해 밀도감 있는 안마를 경험할 수 있다. 이 외에도 림프 마사지, 회복, 스트레칭, 수면, 골프, 소화촉진-숙취해소 등 한국인의 라이프스타일에 맞는 다양한 자동 안마 프로그램이 탑재됐고, 주무름과 두드림, 지압 등 다양한 기법으로 섬세한 안마를 받을 수 있다. 

 

스프링 대신 라클라우드 라텍스 

최근 스프링 침대에서 나타나는 삐걱거림, 꺼짐 현상, 세균 번식 등으로 라텍스 침대를 찾는 소비자가 많아지고 있다. 천연 라텍스 제품은 고무나무에서 얻은 천연 원료로 제작해 탄성이 좋고 복원력이 뛰어나 형태 및 높이 변형이 잘 나타나지 않는다. 여기에 천연 원료의 자연 항균력으로 황색포도상구균, 폐렴구균 등 질병을 일으키는 세균의 번식 가능성도 낮다. 혼수로 주목받고 있는 브랜드는 이태리산 천연 라텍스 침대 ‘라클라우드(La Cloud)’다. 두께 20cm의 통몰드 형태 매트리스가 온몸을 세밀하게 받쳐주고, 합성이 아닌 천연 소재 제작에 따른 우수한 쿠션감과 안전성이 소비자의 호응을 끌어내고 있다. 라클라우드 이용 고객이 가장 높은 만족감을 나타내는 부분이 우수한 쿠션감이다. 고무나무 소재에서 구현된 뛰어난 탄성과 복원력은 스프링 침대에서 느낄 수 없는 빈틈없는 지지로 편안한 잠자리를 선사한다. 라클라우드는 항균성에서 까다롭기로 소문난 유럽에서 CATAS 인증, ‘OEKO-TEX’ 검사 등 공신력 있는 인증까지 받았으며, 최근에는 국제시험기관인정업체(한일원자력)에서 라돈에 대한 안정성도 입증받았다. 

 

 

 

 

 

더네이버, 바디프랜드, 파라오Ⅱ, 라클라우드 라텍스

 

CREDIT

EDITOR : 이지은PHOTO : PR

아이매거진코리아닷컴, 더네이버, 동방유행 ©imagazinekorea.com, ©theneighbor.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