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DETAIL HERMES

수영복 하나를 고르는 데도 각자의 스타일이 묻어난다.

2020.06.02
페이스북 트위터 링크

HERMES 가죽으로 만든 트레이, 체인 목걸이, 저지 소재 비키니 수영복, 비치 타월, 노트, 볼펜 모두 가격 미정. 

 

 

취향이란 그 사람의 삶의 양식을 한방에 드러내는 통로다. 몸을 최소한으로 가리는 수영복을 고를 때도 마찬가지. 에르메스는 각자의 취향을 두루 만족시키기 위해 스타일의 대척점에 있는 수영복을 선보였다. 그중 하나는 짙은 검은색에 입체적인 패턴을 금욕적으로 넣은 비키니 수영복이다. 대놓고 드러내지는 않지만 진짜 멋진 것을 감별할 줄 아는 이들의 눈에만 보이는. 비키니 상의의 중심에 폼폼 디테일을 장식해 리듬감을 부여한 것은 신의 한 수다. 여기에 각기 다른 크기의 링크를 연결한 목걸이 하나면 충분하다. 

 

HERMES 파나마 모자, 비치타월, 원피스 수영복, 송아지 가죽 소재 지갑, 알루미늄 소재 커프 팔찌 모두 가격 미정.

 

또 다른 수영복은 빨간색에 가깝지만 완연한 빨간색은 아닌, ‘루즈 발리’라는 이름이 붙은 다홍빛에 버클과 밧줄 패턴이 몸 위를 흐르는 원피스 형태. 화려하지만 격조를 잃지 않는다는 것이 무엇인지 확실하게 보여주는 예다. 에르메스에서 새로 출시한 여행용 지갑을 가뿐하게 들고 대범한 뱅글을 착용한 후 구멍이 송송 난 파나마 모자를 쓰면 수영복으로 낼 수 있는 아름다움의 최대치일 터. 후끈한 공기와 타는 듯한 태양이 기다리고 있대도 이런 수영복만 있다면 당장이라도 물에 뛰어들 마음이 생긴다. 

 

 

 

 

더네이버, 인디테일, 에르메스, 수영복

CREDIT

EDITOR : 홍혜선PHOTO : 김도윤

아이매거진코리아닷컴, 더네이버, 동방유행 ©imagazinekorea.com, ©theneighbor.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