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봄날은 온다

5월의 봄은 진지해지면 지는 계절이었다. 그런데 올해는 코로나19라는 특수한 상황 탓에 가까스로 버티듯이 매일을 지낸다.

2020.05.22
페이스북 트위터 링크

 

5월의 봄은 진지해지면 지는 계절이었다. 그런데 올해는 코로나19라는 특수한 상황 탓에 가까스로 버티듯이 매일을 지낸다. 기온과 조도만으로도 행복을 느낄 수 있는 이 계절을 말이다. 하지만 사람은 다 각자의 상황에 적응하는 법. 집에서 한갓지게 노는 아이와 여자, 멋 내고 싶은 요량으로 갖가지 캐릭터를 부여해 상상한 스타일링, 또 여름은 무사할 것이라는 간절한 마음에 미리 준비한 여름 샌들 트렌드와 봄빛을 담뿍 담은 아우터웨어와 주얼리까지. 진정한 봄날을 기다리며 채집한 <더네이버>의 5월은 보는 것만으로도 눈이 달큰해지는 것들로 채웠다.

 

 

 

 

 

더네이버, 패션트렌드, 봄

CREDIT

EDITOR : 홍혜선PHOTO : Imaxtree

아이매거진코리아닷컴, 더네이버, 동방유행 ©imagazinekorea.com, ©theneighbor.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