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아이콘의 재해석

‘LADY DIOR ART’의 네 번째 에디션이 공개됐다. 다양한 국적의 아티스트 11명이 자유롭게 재해석한 LADY DIOR, 그 새롭고 형형한 아름다움.

2020.01.20
페이스북 트위터 링크

 

RAQIB SHAW 영국 정교한 디테일로 완성한 가상의 낙원. 선명한 색채가 매력적이다. 

 

 

WANG GUANGLE 중국 층층이 쌓인 시간과 공간. 중국 추상미술이 레이디 디올을 만났다. 

 

 

MARIA NEPOMUCENO 브라질 인간의 신체와 자연 사이의 연관 관계를 찾아서 우주를 탐구하다. 

 

 

EDUARDO TERRAZAS 멕시코 건축적인 구조란 바로 이런 것. 건축가가 구현한 패턴을 눈여겨보자. 

 

 

JIA LEE 한국 섬세한 페인팅과 엠브로이더리에 다양한 문화가 스며들어 있다. 

 

시간을 초월한 핸드백의 클래식, LADY DIOR. 심플하지만 페미닌한 감성으로 어떤 스타일에 들어도 우아한 룩을 완성해준다. LADY DIOR 특유의 실루엣은 디올 시그너처 코드의 결정체이자 오트 쿠튀르 장인 정신의 집약이다. 디올은 이 아름다운 핸드백에 헌정하는 아트 프로젝트를 네 번째 이어오고 있다. 이번에 발표된 LADY DIOR ART #4는 아티-파트라 루가, 리나 베너지, 마르게리트 위모, 조안나 바스콘첼로스 등 지금 가장 핫한 11명의 아티스트가 함께했다. 멕시코, 브라질, 영국, 포르투갈, 한국, 중국, 미국, 프랑스, 일본 등 다양한 국적, 다양한 세대의 아티스들은 탁월함의 한계를 뛰어넘어 다양한 디자인을 선보였다. 그들은 패브릭과 소재는 물론 보호의 의미를 담은 참까지 모두 직접 제작하며 디올의 영혼을 상징하는 컬렉션의 모든 디테일을 자신이 원하는 대로, 그리고 스스로의 열망과 미학적 세계, 상상력이 이끄는 대로 자유롭게 펼쳐냈다. 이렇게 재창조된 LADY DIOR은 디올 하우스의 창조력과 표현의 자유를 드러내며 패션과 아트가 조우해 성취한 크로스오버의 힘을 보여줬다. 

 

 

 

KOHEI NAWA 일본 유리 비즈와 프리즘으로 본래의 형태를 뒤덮어 새로운 모습으로. 

 

 

ATHI-PATRA RUGA 남아프리카 이것은 하이 펑크 패션? 유쾌한 비주얼에 다양한 함의를 담았다.

 

 

MICKALENE THOMAS 미국 비즈와 스프레드, 오간자로 완성한 멀티 컬러 패치워크의 추상 풍경. 

 

 

RINA BANERJEE 미국 자수와 유리 비즈, 조개껍데기, 깃털로 만든 제3의 눈이 신비롭다. 

 

 

MARGUERITE HUMEAU 프랑스 브랜드의 첫 3D 프린트 작품. 레이디 디올의 새로운 형태에 주목. 

 

 

JOANA VASCONCELOS 포르투갈 당신의 심장 박동에 따라 레이디 디올의 하트가 LED 빛을 깜박인다. 

 

 

INTERVIEW
아티스트 조안나 바스콘첼로스

디올 하우스와 LADY DIOR 백 하면 무엇이 떠오르나요?
스타일, 럭셔리 그리고 최상의 장인 정신이요.

디올 프로젝트에 대해 말씀해주세요.
전 LADY DIOR 백에 감정과 기술을 접목했습니다. 현대 공학을 통해 인간의 감정을 극대화했죠. 또한 다이애나비를 떠올리며 작업했어요. 현대적 왕세자비로 지금까지 추앙받고 있는 레이디 다이애나는 이 백의 이름의 주인공이자 ‘퀸 오브 하트(Queen of Hearts)’ 그 자체입니다. 

LADY DIOR 백을 어떻게 재해석했나요?
하트 이미지에 평범한 사람의 심박수에 따라 작동하도록 프로그래밍된 LED 조명을 더했어요. 참에 볼록한 레드 하트를 추가하고, 백 내부와 핸들 안쪽을 글로시 레드 컬러로 제작해 블랙 컬러의 외관과 대조적인 효과를 주었죠. 그리고 평면적인 표면을 선택해 강렬한 ‘하트비트’를 더욱 강조했어요.

이 백의 생명력의 근원처럼 보이는 붉은색 하트를 디자인했는데, 모티프에 특별한 의미가 있나요?
사랑은 삶의 생명력이죠!

LADY DIOR 백을 든 현대 여성은 어떤 사람일까요?
언제나 그렇듯 모던하고 우아한 여성일 겁니다. 

 

 

 

 

더네이버, 백, 디올

CREDIT

EDITOR : 이윤수PHOTO : DIOR

아이매거진코리아닷컴, 더네이버, 동방유행 ©imagazinekorea.com, ©theneighbor.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